스킵 네비게이션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대학소개 총장소개 총장 연설문

총장기념사

진리와 봉사의 교육 이념을 바탕으로 한 평생교육

숭실대학교 총장님이 전하는 기념사 입니다.

[특강]통일 한국을 위한 기도와 교육, 실천
분류 기타
작성자 웹마스터조회수 4902날짜 2015.09.21
통일 한국을 위한 기도와 교육, 실천

통일한다는 것은 하나일 때보다 두 개가 합쳐졌을 때 더 나은 것이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한쪽은 대박이고 다른 한쪽이 쪽박이면 통일은 될 수가 없습니다. 양쪽 모두가 공동으로 유익을 취할 수 있어야 합니다. 어느 특정한 계층, 구성원만 이익을 보는 통일은 안 됩니다. 공동의 선을 추구하는 것이 통일입니다. 과연 상대방과 합쳐져서 유익한 것이 있을지, 나는 상대방에게 어떻게 유익을 줄 수 있을지를 통일이 될 것이라는 전제로 생각해봄으로써 통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야기를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크리스천들은 어떻게 통일을 보아야 할까요? “나의 형제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다.”(롬 9:2)라는 성경 구절에서 내 형제가 구원받는 것에 대한 바울사도의 간절한 소망을 알 수 있습니다. 신앙적으로 이해하게 되면 북한은 복음을 전해야 하는, 복음을 알게 해야 할 또 다른 우리라는 신앙적 자각입니다. 또 다른 우리를 지배하고 있는 북한의 김일성 일가는 영적 싸움의 대상입니다. 지금 그 사람들을 주관하고 있는 것은 사탄의 세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사탄의 세력이 아니면 어찌 국민을 굶겨 죽이고 전쟁을 끊임없이 말하며 세계를 위협하는 일이 가능하겠습니까? 영적인 면에서, 사탄이 지배한다고 생각합니다.

통일이 절실한 것은 누구입니까?절실한 사람들의 사명입니다. 솔로몬이 어머니 둘을 불러 아이를 놓고 누구 아이인지 물었을 때 그 아이의 생명에 대해서 절실함을 가진 것은 친엄마였습니다. 우리 다음세대에 대해서, 한반도에 대해서, 우리가 가진 선교의 사명에 대해서 절실함을 가진 사람이 이 일을 해야 합니다. 분단된 한반도에서 우리 다음세대들이 삼류 국가의 국민으로 살게 할 것입니까?

이대로 두면 우리의 자녀들은 전쟁의 끊임없는 위협 속에서 삼류 국가의 시민으로 살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인구 감소로 인한 초미니·초고령 국가가 되고, 성장동력의 상실로 인한 경제약소국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지금보다 잘 살 수 있을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절실하지 않습니까? 여기에 대한 답은 통일에 있다고 봅니다. 우리 민족에게 주어진 축복, 이것이 세계 복음화로 이어져야 한다고 믿으시길 바랍니다. 우리가 기도를 열심히 하지만, 상황이 벌어졌을 때 믿는 사람들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교육을 받지 않으면, 그리고 실천에 옮기지 않으면 통일은 재앙이 됩니다. 이 기도회가 아무 소용이 없게 됩니다. 여러분들께서 기도하시는 만큼 통일을 위한 공부를 하고 실천을 해야 합니다. 이 자리가 그 운동의 기폭제가 되길 바랍니다.

우리는 이제 통일 한국을 만들어 가야 합니다. 통일 한국은 남한도 아니고 북한도 아닌 새로운 나라입니다. 우리가 어떠한 정체성으로 나라를 만드는지에 따라서 남과 북이 하나가 되고 세계의 모든 나라가 우리의 통일을 지지하고 환영할 수 있습니다. 지금 아베 정권처럼 전쟁하겠다고 나선다면 어느 나라가 지지하겠습니까? 우리가 어떤 정신으로 살아야 할지, 무엇을 실천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보면 결국은 공의와 사랑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이 넘치는 나라가 통일 한국의 시대정신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시대 정신을 우리는 지금 연습해야 합니다. 성경에 나와 있듯이 우리가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어 가족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을 위해, 북한 주민들을 위해 실천해야 합니다.

아침에 고용한 일꾼과 해 질 무렵 고용한 일꾼에게 똑같이 임금을 주는 그런 포도원 주인의 정신을 가지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가난한 과부의 심정을 헤아려서 정직하게 공의로 재판하는 재판관의 삶을 살면 됩니다. 이런 삶을 실천하겠다는 결단이 통일기도회와 연관이 되고, 구체적인 교육을 통해서 훈련받기를 원하며 이 기도회가 한국통일의 샘이 되기를 바랍니다.

2015년 9월 21일 / 베어드학부대학 신입생 학부모 초청행사
숭실대학교 총장 한 헌 수

이전 2015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권설
다음 2015년 교수음악회 축사
인쇄
담당부서 :
총장실
담당자 :
원종수
이메일 :
wonjongsoo@ssu.ac.kr
최종수정일 :
2017.02.01